kunst Doc

 

 


 

 

 

2014년 쿤스트독 공모 개인전

 

 

Failures_at the lowest point of my life

 

 

유진

Eugene

 

2014. 3. 7 Fri. - 3. 20 Thu.

Opening 2014. 3. 7 Fri. 6 p. m.

 

* 전시 마지막 날은 작품 반출하는 날 입니다. *

 

 

 

Untitled, Mixed Media on Paper, 200×150cm, 2013

 

 

 

 

 

                Failures _at the lowest point of my life                                유진Eugene

 

 

“We are all in the gutter, but some of us are looking at the stars.”

                        _Oscar Wilde, Lady Windermere’s Fan

 

 

 : 머리 속에서 계속 맴도는 오스카 와일드의 이 말은 현재 내 상황과 너무 잘 맞아 떨어지는 것 같다. 나의 작업 전체에 흐르는 공기는 탁하고 어둡지만 부정적인 에너지가 흐르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 어쩌면 시궁창과 같은 인생에서 펼쳐진 작업들은 잘 보이지도 않는 별들을 바라보고 있는지도 모른다. 나는 허무주의자가 아니다. 나도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보고 싶은 한 인간일 뿐이다.  

 

 “나는 왜 방황을 했으며 은둔자로 남았지?”꼭 알아야 한다는 강요 그리고 위계질서 그리고 다름을 이해하거나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들이 두려웠다. 그 것이 나를 병들게 하고 있음을 직시했을 때 본능적으로 나는 숨었어야 했다.

 

 - 아웃사이더 혹은 보헤미안: 그 어딘가의 언저리에 내가 있다는 느낌을 가지고 헤맬 뿐 적당한 단어를 찾지 못하겠다. 한 곳에 정착을 못하고 방랑을 한지 꽤 오래되었다. 작업은 옮겨 다니기 편하게 하기 위해서 자연스럽게 종이 위에 그리게 되었고, 대부분 고독한 방랑과 만남(혹은 조우), 헤어짐 그리고 앞의 것들에 대한 향수에서 비롯한 이야기이다.

 이 일을 하는 사람들이 그렇듯이 나 또한 지난 4년은 살아남기 위한 지독한 투쟁이었다. 반은 전 세계를 떠돌며 생계를 이어나가기 위해서 작업을 하지 못하면서 또 남은 반은 포기했던 작업을 다시 시작을 하면서 혼란 속에서 시간을 보냈다. 운이 좋게 지금까지 살아남았고, 전시는 길게만 느껴졌던 방랑의 길에서의 경험 중에 일부를 꺼내서 이야기를 시도하고 있다.

 

 나는 단순한 사람이다. 그리고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다. 적어도 그림 앞에 서있는 나는 어린 아이처럼 솔직하며 순수하려고 노력을 한다. 사실 내가 그리는 그림들의 주제는 나만큼이나 단순하다. 고독 속에서 방황을 하다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고 헤어지며 다시 혼자가 되기를 반복했었던 개인적인 경험들이 그림을 그리는데 큰 영향을 주었으며 방황, 고독, 그리고 방황과 고독을 통해서 마주한 경이로움 그리고 뒤돌아서 느끼는 아련한 향수 가 작업의 주제들이다. 나의 작업의 상당 부분은 광학적인 사진에 의문을 품고 반 무의식적으로, 심리적으로, 그리고 상상에 의한 작업을 하려고 노력을 하는 과정에 있다. 나의 그림들은 Outsider Art Folk Art에 뿌리를 두고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하며, 상당 수 영감을 받은 작가들도 위에 영역에 속해있다

 작업 중 대부분은 간단한 드로잉에 의지해 즉흥적으로 접근을 하며 작업 과정 중에 부딪히는 시 난제들과 싸우며 하나씩 고쳐나가면서 지우고, 덮고, 문지르고, 닦아내며 차츰 겹을 쌓아 나가며 작업을 완성을 해나가며, 가끔은 무엇엔가 홀려서 빠른 시간 안에 에너지를 작업에 쏟아내기도 한다. 기본적으로 작업은 본성에 충실하고 자연스럽게 하려고 노력을 한다.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있는 오래된 벽 그리고 작업 중에 물감이 튀어 버린 바닥의 얼룩들을 볼 때면 내 작업이 창피하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 이는 곧 작업의 영감으로 이어지고, 위에 언급한 일련의 행위들은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 안에 이러한 세월의 흔적을 화폭에 옮기려는 노력일지도 모르겠다. 작업은 유기적인 것과 기하학적인 것, 추상적인 것과 구상적인 것 사이를 오가며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그 무엇인가를 찾아 헤맨다.

 나는 성격 상 규칙을 정하고 그에 따르거나 아이디어를 시각 언어로 전환해서 컨셉트가 분명하게 드러나는 작업보다는 모호함 과 궁금증을 좋아하며, 호기심에서 비롯한 다양한 실험들과 에러들은 다음 작업을 하게 되는 원동력이 된다. 나는 분명 정규 미술교육을 받았고 표현의 미숙함으로 포장된 가짜 아웃사이더라고 볼 수도 있다. 어쩌면 정규 미술 교육이 채워주지 못한 결핍 때문에 스스로의 배움을 통해서 늦은 감은 있지만 자발적으로 그리고 변태적으로 생겨났는지도 모르겠다. 나는 이런 과도기를 거쳐서 발전하고 늘 유연하고 무겁지 않게 그리고 자유롭게 작업을 하고 싶다.

 

 

 

 

 

                                    Failures _at the lowest point of my life                                                Eugene

 

 

“We are all in the gutter, but some of us are looking at the stars.”

                        _Oscar Wilde, Lady Windermere’s Fan

 

: The quote of Oscar Wild lingering in my head seems to be quite fit to my current situation. I think air around my works are hazy and dark but not negative atmosphere. My works may look at the dim stars in the gutter, I am not a nihilist but a person waiting for a hope in this inevitable desperate life.

 

"Why I wandered and became a recluse?" Particularly in the Confucian culture, I was frightened of pressure to know the humanities, order of rank, and somebody doesn't take the fact that we are all different. I had to instinctually hide somewhere peaceful when I faced it makes me sick.

-Outsider or Bohemian: I roved hopelessly with the feeling I am somewhere on the edge, I cannot find enough words. I could not settle into anywhere and wandered aimlessly for a long time. As a rule, artists struggle for living, I had done horribly for last 4 years. Half of the days, I had aimlessly wandered all around the world and worked anywhere for daily bread, Half of the other days I had restarted the horrified my own work and spent time in chaos. Thankfully, I still work with luck and have an opportunity to present a solo show in terms of some of experiences on the sort of nomadic way.

I am a simple person and a painter. I make an effort to be honest and pure at least in front of a painting. Actually, the theme on the paintings of mine is simplicity itself. The personal experiences, vagabondage, farewells with lover or being alone, influence much over painting as well as wonder through roaming, lonesome vagabond and nostalgia are subject matters in my work. It has big question about the optical picture and been processing on endeavor to work subconsciously, psychically and imaginary. I believe my paintings profoundly root in Outsider Art and Folk Art and have been inspired by the artists in those fields.

I usually make works on the paper to move them easily. Most of work is spontaneous with referring to simple drawings and I struggle with difficulties on work processes. During the ugly stage of the work, I try to fix up errors one by one, rub out an early process all, cover up over and over again, and then finally complete them, sometimes I quickly throw my entire energy with being possessed by something. Basically, I strive to do the work intuitively. I frequently feel embarrassed to look at the old wall and the strains on the floor from the art works but it continues to another inspiration of work. The mentioned proceedings could be an attempt to draw layers and the track of the time on the paper. I roam to find what is not light and heavy between organic and geometric, abstract and representational things in the work.

I prefer obscurity and curiosity to clear works that make a rule or exchange ideas to visual language with a definite concept. Although I received BFA degree from an art school I might be one of the fake outsider artists with inexperienced awkward expressions. Perhaps, the lack, the school cannot fill, makes the tendency by self- taught spontaneously and abnormally - way overdue. I wish I can develop this transition period and do the art work always flexibly, lightly and freely.

 

 

 

 

 

From left to right

Untitled, Oil on Paper, 16×22cm, 2013

Untitled, Charcoal on Paper, 22×29cm, 2013

Untitled, Oil on Paper, 18×25cm, 2013

 

 

 

From left to right

Untitled, Oil on Paper, 20×28cm, 2013

Untitled, Oil on Paper, 28×41cm, 2013

Encounter, Mixed Media on Paper, 21×23cm, 2013

Untitled, Oil on Paper, 23×28cm, 2013

 

 

 

From left to right

Encounter, Oil on Paper, 27×31cm, 2013

Friday night, Oil on Paper, 27×30cm, 2013

Untitled, Oil on Paper, 27×28cm, 2013

 

 

 

Left  Untitled, Oil on Paper, 79×109cm, 2013

   Right  Untitled, Oil on Paper, 79×109cm, 2013

 

 

 

Left  Pilgrim Naomi, Mixed Media on Paper, 79×109cm, 2013

    Right  Pilgrim Naomi, Mixed Media on Paper, 79×109cm, 2013

 

 

 

Left  Encounter, Mixed Media on Paper, 109×158cm, 2013

   Right  Happily Ever After_ American Gothic, Mixed Media on Paper, 109×158cm, 2013

 

 

 

Left  Untitled, Mixed Media on Paper, 109×158cm, 2013

   Right  Mein tumse pyaar karta hoon, Mixed Media on Paper, 109×158cm, 2013

 

 

 

 

 

 

 

약력

 

 

유진(Eugene) 본명 강경성

Lives and works in Seoul, Korea

 

2009 BFA,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Chicago, IL

 

 

 

 

 

 

 

 

 

 

KunstDoc Seoul

서울시 종로구 창성동 122-9

122-9 Changsung-dong, Jongno-gu, Seoul 110-034, Republic of Korea

 

Opening Hours

Tuesday - Sunday 11:00 - 18:00

 

Tel. +82. (0)2. 722 8897

info@kunstdoc.com

www.kunstdoc.com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