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nst Doc

 

 


 

 

 

2014년 쿤스트독 미술연구소 기획전

 

 

 

2014. 1. 10 Fri. - 1. 28 Tue.

Opening 2014. 1. 10 Fri. 6 p. m.

 

 

 

참여 작가

 

· 영화사 36번지 오은실(프로듀서), 김은채(작가)

· Illust 문병성

 

· 문화지형연구소 씨티알

  씨티알프린트 오창훈/ (인턴 조상은)

  씨티알폼건축스튜디오 오상훈, 김희윤

                                    (인턴 이민주, 정가혜, 정지훈)

  제비의상실 이윤경/ (인턴 이가은)

  긴가민가 레코드 양현석, 이은철, 김재관

  씨티알시스템 유타 스기하라

 

 

 

 

 

집과 옷과 소리와 이미지는 모두 입을 수 있습니다.

 

 

씨티알은 영화사 36번지와 함께 입는 집에서 시작해서 이것저것 가득 쌓여있는 집을 통해 어딘가에 있을 법한 집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먼저 제비의상실에서 시나리오 "36번지의 유령" 을 읽고 한 올 한 올 이야기를 엮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옷은 쿤스트독 한 켠에 놓여지고 씨티알폼 건축스튜디오가 건네 받아 공간으로 변해갑니다. 그리고 긴가민가레코드는 이렇게 만들어진 공간에 다시 소리를 입힙니다. 씨티알프린트와 씨티알시스템은 그 공간으로 당신을 이끕니다.

 

쿤스트독 입구에서부터 당신은 평소 집 밖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소리에 둘러싸입니다.

갤러리의 한쪽 모퉁이에는 천으로 된 구조물로 연결된 한 벌의 드레스가 있습니다. 천으로 된 언뜻 치마처럼 보이는 구조물로 다가서면 안쪽에서 집 안에서 웅성이는 소리가 들려옵니다. 용기를 내어 치마 속으로 파고들면 천은 사라지고 공간은 당신에게 집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입다 wear' 라는 행위로 안과 밖은 나뉘고 그렇게 만들어진 공간은 마치 아름다운 드레스를 차려 입은 아가씨처럼 천을 경계로 내가 순전히 드러나는 사적인 공간과 이성적이고 나를 감추게 되는 공적인 공간으로 대비됩니다. 그렇게 모순된 이미지는 나와 내가 있는 공간을 비추는 경계와 그 너머에 슬쩍 슬쩍 보이는 밖의 사물들을 통해 집이라는 단어를 떠오르게 합니다.

 

옷을 입듯 집을 입고 집에 들어가듯 옷에 들어갑니다.

하나 둘 결과 없는 생각들이 가득 쌓여 창고가 됩니다.

이렇게 우리는 집을 찾아갑니다.

 

Wear-House, Ware-House, Where-House

 

 

 

 

 

 

 

 

 

 

KunstDoc Seoul

서울시 종로구 창성동 122-9

122-9 Changsung-dong, Jongno-gu, Seoul 110-034, Republic of Korea

 

Opening Hours

Tuesday - Sunday 11:00 - 18:00

 

Tel. +82. (0)2. 722 8897

info@kunstdoc.com

www.kunstdoc.com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__zbSessionTMP) in Unknown on line 0